헤드라인▽
영암 왕인문화축제 개막, 포근한 날씨 속 대성황
- 축하무대와 다양한 퍼포먼스 공연 이어져
작성 : 2023년 03월 31일(금) 15:59 가+가-
[신동아방송=박성수기자]벚꽃이 만개한 30일 전남 영암군 군서면 왕인박사유적지 일원에서 2023 영암왕인문화축제가 화려한 막을 올렸다.

축제 개막 첫날인 이날 오전 축제장 내에서는 왕인박사 춘향제를 시작으로, 한일 교류의 상징이자 축제의 메인 테마인 왕인박사를 고양하는 왕인문 제막식과 학술 강연회 등이 이어졌으며, 어린이 재롱잔치, 낭주골 어울마당 등 다채로운 행사가 펼쳐졌다.

이어 저녁 7시에는 지난 4년간 많은 이들이 손꼽아 기다리던 왕인문화축제의 개막행사가 수많은 관광객과 군민, 내외빈이 참석한 가운데 시작됐다.


개막행사는 퓨전국악그룹 루트머지의 식전 공연을 시작으로, 내빈소개, 국립마한역사문화센터 유치 결의대회에 이어 고향사랑기부금 및 군민장학금 기탁식, 왕인상 시상식, 개막선언 및 환영인사 순으로 이어지며 4일간 이어질 축제의 시작을 알렸다.

김한남 향토축제추진위원장의 개막선언에 이어 웅장한 미디어 퍼포먼스 공연과 축제 성공기원 세레모니가 펼쳐지자 개막식의 열기가 한층 고조됐으며, 나태주, 김다현, 서지오, 신승태 등 인기 트로트 가수들의 축하무대는 봄밤 축제장을 더욱 뜨겁게 달궜다.

이날 축제는 왕인박사유적지 주무대(봉선대)를 가득 채운 수많은 관람객들의 환호와 박수가 끊임없이 울려퍼지는 가운데, 개막을 축하하는 화려한 불꽃놀이를 끝으로 축제 첫날을 마무리했다.
박성수기자 기사 더보기

sdatv.honam@gmail.com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신동아방송 지역방송국
검색 입력폼